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詩낭송 가을음악회

신청서접수 | 제5회 시제 선정30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명시낭송가협회 작성일18-03-05 20:06 조회158회 댓글1건

본문

♣제5회 詩사랑 전국시낭송경연대회

                -본선대회 선정- 詩

알림 ♠-----------동일한 시 선택 경우  선착 순으로  2명 이상  본선대회 허용하지 않습니다.

1.정동진/ 정호승

밤을 다하여 우리가 태백을 넘어온 까닭은 무엇인가

밤을 다하여 우리가 새벽에 닿은 까닭은 무엇인가

수평선 너머로 우리가 타고 온 기차를 떠나보내고

우리는 각자 가슴을 맞대고 새벽 바다를 바라본다

해가 떠오른다

해는 바다 위로 막 떠오르는 순간에는 바라볼 수 있어도

성큼 떠오르고 나면 눈부셔 바라볼 수가 없다

그렇다 -우리가 누가 누구의 해가 될 수 있겠는가

우리는 다만 서로의 햇살이 될 수 있을 뿐

우리는 다만 서로의 파도가 될 수 있을 뿐

누가 누구의 바다가 될 수 있겠는가

바다에 빠진 기차가 다시 일어나 해안선과 나란히 달린다

우리가 지금 다정하게 철길 옆 해변가로 팔짱을 끼고 걷는다 해도

언제까지 함께 팔짱을 끼고 걸을 수 있겠는가

 

동해를 향해 서 있는 저 소나무를 보라

바다에 한쪽 어깨를 지친 듯이 내어준 저 소나무의 마음을 보라

네가 한때 긴 머리카락을 휘날리며 기대었던 내 어깨처럼 편안하지 않은가

또다시 해변을 따라 길게 뻗어나간 저 철길을 보라

기차가 밤을 다하여 평생을 달려올 수 있었던 것은

서로 평행을 이루었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우리 굳이 하나가 되기 위하여 노력하기보다

평행을 이루어 우리의 기차를 달리게 해야 한다

 

기차를 떠나보내고 정동진은 늘 혼자 남는다

우리를 떠나보내고 정동진은 울지 않는다

수평선 너머로 손수건을 흔드는 정동진의 붉은 새벽 바다

어여뻐라 너는 어느새 파도에 젖은 햇살이 되어 있구나

오늘은 착한 갈매기 한 마리가 너를 사랑하기를........

 

 

2.내가 사랑하는 사람 / 정호승

나는 그늘이 없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그늘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한 그루 나무의 그늘이 된 사람을 사랑한다

 

햇빛도 그늘이 있어야 맑고 눈이 부시다

나무 그늘에 앉아

나뭇잎 사이로 반짝이는 햇살을 바라보면

세상은 그 얼마나 아름다운가.

 

나는 눈물이 없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눈물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한 방울 눈물이 된 사람을 사랑한다.

기쁨도 눈물이 없으면 기쁨이 아니다

사랑도 눈물 없는 사랑이 어디 있는가.

나무 그늘에 앉아

다른 사람의 눈물을 닦아주는 사람의 모습은

그 얼마나 고요한 아름다움인가

 

3.나는 생이라는 말을 얼마나 사랑했든가 /이기철

내 몸은 낡은 의자처럼 주저앉아 기다렸다

병은 연인처럼 와서 적처럼 깃든다.

그리움에 발 담그면 병이 된다는 것을

일찍 안 사람은 현명하다

나, 아직도 사람 그리운 병 낫지 않아

낯선 골목 헤맬 때

등신아, 등신아 어깨 때리는 바람소리 귓가에 들린다.

별 돋아도 가슴 뛰지 않을 때까지 살 수 있을까

꽃잎 지고 나서 옷깃에 매달아 둘 이름 하나 있다면

아픈 날 들지나 아프지 않은 날로 가자

없던 풀들이 새로 돋고

안보이던 꽃들이 세상을 채운다.

아, 나는 생이라는 말을 얼마나 사랑했든가

삶보다는 훨씬 푸르고 생생한 생

그러나 지상의 모든 것은 한번은 생을 떠난다.

저 지붕들, 얼마나 하늘로 올라가고 싶었을까

이 흙먼지 밟고 짐승들, 병아리들 다 떠날 때까지

병을 사랑하자, 병이 생이다

그 병조차 떠나고 나면, 우리

무엇으로 밥 먹고 무엇으로 그리워 할 수 있느냐

 

4.마흔 살의 동화/ 이기철

먹고 사는 일 걱정되지 않으면

나는 부는 바람 따라 길 떠나겠네

가다가 찔레꽃 향기라도 스며오면

들판이든지 진흙땅이든지

그 자리에 서까래 없는 띠 집을 짓겠네.

거기에서 어쩌다 아지랑이 같은 여자 만나면

그 여자와 푸성귀 같은 사랑 나누겠네.

푸성귀 같은 사랑 익어서

보름이고 한 달이 같이 잠들면

나는 햇볕 아래 풀씨 같은 아이 하나 얻겠네.

 

먹고 사는 일 걱정되지 않으면

나는 내 가진 부질없는 이름, 부질없는 조바심,

흔들리는 의자, 아파트 문과 복도마다 사용되는

다섯 개의 열쇠를 버리겠네.

발은 수채 물에 담겨도 머리는 하늘을 향해

노래하겠네.

슬픔이며 외로움이며를 말하지 않는

놀 아래 울음 남기고 죽은 노루는 아름답네

숫노루 만나면 등성이서라도 새끼 배고

젖은 아랫도리 말리지 않고도

푸른 잎 속에 스스로 뼈를 묻는

산 노루 되어 나는 살겠네.

 

5.그 꿈을 깨우면 어떻게 할까요?/ 신석정

어머니

산새는 저 숲에서 살지요?

해 저문 하늘에 날아가는 새는

저 숲을 어떻게 찾아간답디까?

구름도 고요한 하늘의

푸른 길을 밟고 헤매이는데......

어머니 석양에 내 홀로 강가에서

모래성 쌓고 놀 때

은행나무 밑에서 어머니가 나를 부르듯이

안개 끼어 자욱한 강 건너 숲에서는

스며드는 달빛에 빈 보금자리가

늦게 오는 산새를 기다릴까요?

어머니

먼 하늘 붉은 놀에 비낀 숲길에는

돌아가는 사람들의

꿈같은 그림자 어지럽고

흰 모래 언덕에 속삭이던 물결도

소몰이 피리에 귀 기울여 고요한데

저녁바람은 그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언덕의 풀잎이 고개를 끄덕입니다.

내가 어머니 무릎에 잠이 들 때

저 바람이 숲을 찾아가서

작은 산새의 한없이 깊은

그 꿈을 깨우면 어떻게 할까요?

 

6.독백 /이육사

운모(雲母)처럼 희고 찬 얼굴

그냥 주검에 물든 줄 아나

내 지금 달 아래 서서 있네

돛대보다 높다란 어깨

얕은 구름 쪽 거미줄 가려

파도나 바람을 귀밑에 듣네

 

갈매기인양 떠도는 심사

어데 하난들 끝간델 아리

오롯한 사념(思念)을 기폭(旗幅)에 흘리네.

 

선창(船窓)마다 푸른 막 치고

촛불 향수(鄕愁)에 찌르르 타면

운하(運河)는 밤마다 무지개 지네

 

박쥐같은 날개나 펴면

아주 흐린 날 그림자 속에

떠서는 날잖는 사복이 됨세.

 

닭소리나 들리면 가랴

안개 뽀얗게 나리는 새벽

그곳을 가만히 나려서 감세

 

7.목숨 / 신동집

목숨은 때 묻었다

절반은 흙이 된 빛깔

황폐한 얼굴엔 표정이 없다

나는 무한히 살고 싶더라

너랑 살아보고 싶더라

살아서 죽음보다 그리운 것이 되고 싶더라

 

억 만 광년의 현안을 거쳐

나의 목숨 안에 와 닿는

한 개의 별빛

우리는 아직도 포연의 추억 속에서

없어진 이름들을 부르고 있다

따뜻이 체온에 젖어든 이름들

살은 자는 죽은 자를 증언하라

죽은 자는 살은 자를 고발하라

목숨의 조건은 고독하다

 

바라보면 멀리도 왔다마는

나의 뒤 저편으로

어쩌면 신명 나게 바람은 불고 있다

어느 하 많은 시공이 지나

모양 없이 지워질 숨 자리에

나의 백조는 살아서 돌아오라

 

 

8.비화(飛花) / 신승희

누가 너의 눈물을 아름답다 했든가

거문고의 선율 같은 몸짓으로

신화의 선녀 같은 옷깃으로

무리 진 나비의 날갯짓으로

가는 곳 어딘지 몰라도 아름다운 작별

천 년이 흐른들 너의 마음 어찌 알랴

 

바람의 냉 혹, 떨고 있는 숨결들

한가락 음률의 신음들을 누가 그리도 아름답다 했든가

허공에서 허공으로 어디로 가서 머물지 몰라도

싸늘한 흙 위에 싸락눈, 너의 이름은 비화(飛花)

 

숙명은 너를 내몰아 계절의 역사를 만들고

찬 서리 튼 살, 새의 발톱 자국

혹독한 긴 겨울 망울망울 잉태한 산고의 인내를

어찌 그리도 쉽게 보낼 수 있으랴

 

달무리 지는 저녁 답 파릇이 적시는 빗소리

댓글목록

향기님의 댓글

향기 작성일

감사합니다
그런데 30편이라고 하셨는데 왜 8편밖에 없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