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하기
詩낭송 가을음악회

이재명 "경기도콜센터 신규 채용 절반 '장애인 고용'"…2개월 만에 현실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군함새 작성일19-10-31 19:58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콜센터 상담사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지난 7월 경기도콜센터에서 근무하는 민간위탁업체 소속 상담사 67명을 전원 정규직(공무직)으로 전환한데 이어 결원 충원을 위한 신규채용인원의 절반을 장애인으로 고용했다.

이로써 “경기도 콜센터 상담사 충원 시 장애인을 우선 채용하라”는 민선 7기 이재명 경지도지사의 지시가 2개월여 만에 현실화됐다.

도는 경기콜센터의 결원충원을 위해 상담사 8명을 신규 채용했으며 이들 가운데 4명이 장애인이라고 16일 밝혔다.

장애인 상담사 4명과 비장애인 상담사 3명, 영어상담사 1명 등으로 구성된 8명의 신규 직원들은 이날부터 경기콜센터 상담사로서 정식 근무를 시작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7월1일 경기도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열린 ‘120경기도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합의문’ 서명식에서 “현재 경기도 장애인 고용률이 매우 낮은 만큼 상담사 결원자리 충원 시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를 우선적으로 채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도는 지난 30일 결원 8명의 50%에 해당하는 4명을 장애인분야 상담사로 채용하고, 국가유공자를 현행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우대하는 등의 내용으로 채용을 진행했다.

앞으로도 도는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장애인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수평적 조직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채용인원의 50%를 장애인으로 뽑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임에 틀림없다”라며 “업무에 큰 차질이 빚어지지 않는 한 장애인을 우선 고용하라는 것이 민선 7기의 정책 의지인 만큼 앞으로도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월 경기도콜센터 상담사의 ‘정규직’ 전환을 약속한 뒤 지난 7월1일부로 67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 약속을 실천한 바 있다.

120 경기도콜센터의 1일 평균 상담실적은 2800여건으로 1인 평균 98건에 달하는 상담 민원을 처리하고 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17&aid=0000449203


와우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